본문 바로가기
요리/밑반찬

무조림 만드는 법. 짜지 않고 푹 익혀 자꾸 손이 가는 일식 무조림.

by 밥순이네 2022. 11. 8.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요즘 무가 참 맛있어서 오늘 무조림을 만들었어요. 가 제철이기도 하고 맛있는 요리도 너무 많잖아요? 
식당에 가면 생선조림 먹을때도 무만 골라 먹을 정도로 너무 좋아한답니다.. 무조림 종류도 참 많아요. 멸치 무조림, 참치 무조림 등등. 어떤 재료를 넣느냐에 따라 다양한 무조림을 만들 수 있답니다. 오늘 만들 무조림은 가다랑어포로 육수 내서 졸이는 일본식 무조림이에요. 어떤 무조림이 더 맛있냐고 물어보면 다 맛있지만 한국식은 구수한 반면 일본식 무조림은 담백하고 아주 깔끔해 저는 일본식 무조림이 입맛에 더 맞더라구요. 가족들도 진짜 좋아하구요. 아이들은 더 만들어 달라고 해서 바로 무를 사다 놨네요. 맛 보장하니 무조림이 만들고 싶다면 꼭 시도해 보세요.

*짜지 않고 정말 맛있는 무조림.

 

*무 1/2과 가다랑어포 1컵을 준비합니다.
재료:무 1/2, 가다랑어 포 1C, 통마늘 5알, 청, 홍고추 1개씩, 대파 1/2
양념:물 1L, 다시마 10cm 1장, 자일로스 설탕 4T, 양조간장 100ml, 간 생강 1t, 미림 2T

 

1. 가다랑어 포는 육수 팩에 넣어 준비해 주세요. 
*육수 팩에 안 넣어도 되지만
넣으면 깔끔하게 건져 낼 수 있어요.

 

2.무는 껍질 벗겨 1cm 두께로 두툼하게 썰어 줍니다.
*너무 얇으면 부서지기 쉽고 너무 두툼하면 잘 안 익으니 1cm 두께가 제일 좋더라구요.

 

3. 통마늘은 편으로 썰고 대파는 송송, 청, 홍고추는 어슷 썰어 주세요.

 

4. 냄비에 물 1L와 가쓰오부시, 다시마 넣어 10분 정도 끓입니다.
*가쓰오부시는 멸치와 달리 비린 맛이 없어서 진하게 푹 끓였어요.

 

 5. 육수가 끓었으면 다시마와 육수 팩 건져내고 무를 넣은 뒤 자일로스 설탕 4T, 편으로 썬 마늘, 양조간장 100ml, 간 생강 1t, 미림 2T 넣고 넘칠 수 있으니 뚜껑을 살짝 열고 40~50분 푹 끓여 주세요.
*간생강이 없으면 생강가루나 생강청 다 좋아요.

​6. 중간에 눌지 않도록 뒤적거린 후 자리를 바꿔가며 고추 넣어 중 약불로 졸여 줍니다.
*짜지 않고 가쓰오부시를 넣어 비린 맛도 없고 아주 깔끔한 일식 무 조림입니다.

7. 국물이 1/3 정도 많이 졸아들었으면 대파 넣어 마무리합니다.
*남편이 맛을 보더니 소리를 꺅~ 지르더라구요. 무슨일 난줄 알고 왜왜? 그랬더니 너무너무 맛있다고 하더라고요~ᄒᄒ

 

*일식 무 조림 완성됐어요.
*사실은 무조림을 좋아해서 다양하게 만들었었어요. 이번엔 일식 무조림이 만들고 싶어져 밑반찬으로 만들었는데 진짜 너무너무 맛있어서 저도 깜짝 놀랐어요. 멸치나 참치를 넣는 것보다 훨씬 맛있더라고요. 무도 부서지지 않고 일반 무조림에는 넣지 않는 고추도 들어가 혀 끝이 매콤한 게 좋았어요. 가을 무는 보약보다 더 좋으니 꼭 만들어 보세요. 밑반찬으로 최고입니다.

 

유튜브

 

 *영상을 보시고 도움이 되셨다면 '구독' '좋아요' 꾹꾹 눌러 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6

  • 이전 댓글 더보기